제일제강공업(주)
HOME > 고객센터 > 자료실
정부 '철강산업 명품화전략' 지지부진..1년째 '답보' 상태
등록일 2012-06-06 글쓴이 admin 조회 1132

 철강업계가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의욕적으로 내보였던 '철강산업 명품화'전략이 주춤하고 있다.
 
지식경제부는 지난해 6월 철의 날을 맞아 철강제품을 고급화·차별화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CO₂free 차세대 제철기술개발사업' 등을 골자로 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1년이 지난 지금, 정부차원의 R&D사업은 진행중이지만 업계의 참여가 필요한 대부분의 사업은 업황불황 영향으로 지연되고 있다.
 
사업별로 진행상황을 살펴보면, 'CO₂ free 차세대 제철기술 개발사업'은 기술성과 정책성, 경제성을 포함한 종합평가에서 타당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지난해 예산 반영에는 실패했다. 올해는 100억원의 예산을 신청한 상태다. 하지만 실제로 예산 확보가 가능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CO₂ free 차세대 제철기술'은 철을 만들때 탄소(유연탄) 대신 수소를 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CO₂가 아닌 물이 발생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이외에 제철소와 제철소 건설·운영 노하우를 상품화하겠다는 계획도 경기 상황이 안좋아 유보된 상태다. 정부의 계획은 자금·인력 지원보다는 외교적 노력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금 우리 철강업계의 신규 해외 진출 사업이 거의 없어 정부 차원에서 딱히 도울 일이 없다는 설명이다.
 
지난 2005년부터 포스코(005490)가 추진하고 있는 인도 오리사주 일관제철소 사업의 경우 인도 지방정부 차원에서 막히고 있어 정부로서도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한다.
 
철스크랩을 민간비축하는 방안의 경우 조달청에 의뢰해 부지문제는 해결한 상태다. 수급 불안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자금을 마련하고 미리 구매계획을 세워 비용을 분담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하지만 업계의 참여는 저조한 상황이다. 이 과정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업계간의 컨센서스가 마련되어야 하는데 아직 업계끼리 협조가 안되는 상황이라고 지경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잘 나가는 시절에야 수급 불안이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전체적인 불황으로 오히려 원자재가가 안정세여서 지금 상황과는 맞지 않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반면 30개의 철강제품을 집중 연구·개발하는 사업은 비교적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금형소재 관련 가공기술개발과 해양플랜트용 철강재기술 개발 등 두 가지 과제를 실행했다. 사업 한개당 15억원 정도 비용이 들어가는데 올해 역시 한 두개의 과제를 신청할 계획이다.
 
지경부 관계자는 "업계실적이 워낙 안좋아 살아남는게 우선인 상황에서 업체들이 서로 발전을 도모하고 정부와 협의할 수 있는 타이밍이 아닌 것 같다"면서 "'철강산업 명품화 전략'은 중장기적으로 계속 추진해가야할 문제로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업계로서는 마른 수건도 짜낼 정도로 힘든 상황에서 돈이나 사람, 비용 등을 들여 이 전략을 추진하는 게 무리"라며 "시황이 괜찮아진다면 업계로서도 철강산업 경쟁력을 제고하는데 도움이 되는 의미 있는 정책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재 6월까지는 시황 회복 힘들 듯 2012-06-07
[기획]자동차에 사용되는 철강을 아시나요? 2012-06-05